우리 부서에서 부쩍 부족한 것이 바로 "대화"이다.

블로그를 며칠 써 본 결과... 내가 많은 얘기를 나눠보지 못한 주변 사람들에 대해
블로그를 통해 간접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것 같아서 좋은 것 같다.
꼭 게시물을 찾아가서 댓글을 달지 않더라도... 그사람 블로그를 구독하면서

이사람이 이런 일이 있었구나.
이친구가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구나..

하는걸 느낄 수 있으니 좋지 않은가?
특히 내가 평소에 관심을 가져주지 못했던 후배들의 글을 읽고 있으면 이런 식의 소통수단이
우리같은 정적인 조직에 꼭 필요하다는 생각이 든다.

내가 리더라면... 부하직원들의 RSS피드부터 수집해서 등록해놓을 것 같다. ^^


'Treasure Island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"세일즈의 신"이 된 비결  (0) 2008.02.13
기업문화 이야기 - 실패를 용인하라!!  (0) 2008.02.02
블로그의 재미  (1) 2008.02.01
리더의 조건  (0) 2008.02.01
수수께끼  (0) 2008.01.31
트랙백이란??  (0) 2008.01.31
Posted by kuaaan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T. 2008.02.01 13:03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ㅎㅎ많은 생각이 들게 하는글인것 같아요^^



사랑합니다. 편안히 잠드소서